close_btn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Attachme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Attachment

김정은이 한 겸손한 말과 파격적인 행동은 모두 한국 국민 겨냥한 계산된 행위 
진정한 한국의 대변인은 북핵 폐기·평화에 희망 갖되 '의심'하는 5100만 자유 국민


2018100302693_0.jpg


블룸버그통신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 대변인'으로 호칭한 데 대해 청와대의 반박이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없었다. 노무현 대통령 때만 해도 이런 보도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제는 한국 대통령이 국제사회에서 북한과 김정은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이 '뭐가 어떠냐'고 할 정도로 자신감을 가졌을 수도 있다. 김정은과 만나면 지지도가 10% 이상 오르고 한국 방북단 인사들은 서로 김여정 팬클럽 회장을 하겠다고 난리였다고 하니 이제 세상이 그렇게 바뀌었다고 생각할 법도 하다.

문 대통령의 평양 매스게임 연설은 그런 세상을 실감케 했다. 문 대통령은 15만 평양 시민에게 한 연설에서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습니다.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확인했습니다.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켜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보았습니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한마디마다 15만명이 똑같이 팔을 위로 들어 '만세' 함성을 질렀다.

서울의 한 구(區)만 한 평양 도심은 전시용 무대 같은 곳이다. 이곳을 제외한 북한의 거의 전 지역은 50~100년 전 모습이라고 한다. 굶는 사람들이 다시 생기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 현실이 어떤 사람들 눈에는 '놀라운 발전상'으로 보인다.

세계은행이 최근 발표한 '세계 통치 구조 지수 2018'에 따르면 북한은 언론 자유, 규제, 법치 등 전반적 통치 구조 수준에서 세계 230국 중 최하위권이었다. 그래도 김정은이 만들어나가고자 하는 나라를 '가슴 뜨겁게' 보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 눈에는 전쟁을 일으키고 핵을 터뜨리고 천안함을 침몰시켜 떼죽음을 시키고 관광객을 총으로 쏴 죽여도 '민족 자존심'이 있고 '화해·평화를 갈망'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금 한국은 이런 눈을 가진 사람들이 권력을 잡은 세상이다.

평양 매스게임과 문 대통령 연설을 TV를 통해 본 사람들 중에는 "섬찟했다"는 반응을 보인 분도 적지 않았다. "임수경 방북을 다시 보는 것 같았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런데 많은 한국 방북단 인사는 그곳에서 감동하고 감격했다고 한다. 이들 대부분은 만약 한국 대통령이 이런 매스게임을 벌였으면 결사반대했을 사람들이다. 그래도 여론조사는 섬찟함을 느낀 사람보다 감동한 사람이 더 많은 것으로 나온다. 이러니 한국 대통령이 '북한 수석 대변인' 소리를 들어도 그러려니 할 것이다.

정부는 군 복무 기간을 단축해 병력을 줄이더라도 첨단 무기로 보완한다고 했다. 그게 국방 개혁 2.0이다. 그런데 남북 군사 합의로 전력 증강을 북한과 협의하게 됐다. 사실상 첨단 전력 보강이 힘들어졌다. 국방 정책의 전제가 허물어졌는데 이의를 제기하는 군인 한 명이 없다. 지금 한국에서 국방을 걱정하고 이래도 되느냐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입장은 누가 대변하나. 그 우려는 쥐 죽은 듯 사라져도 되나.

많은 사람이 '남북이 안 싸우면 좋지 않으냐' '통일되면 좋지 않으냐'고 한다. 통일은 민족의 미래다. 전(前) 정부가 '통일은 대박'이라고 했는데 실제 그렇다. 그런데 문제는 어떤 통일이냐다. 통일이 미래가 될 수 있고 대박이 될 수 있으려면 자유, 민주, 인권의 통일이어야 한다. 한마디로 대한민국 주도의 통일이 우리의 미래이고 대박이다. 김정은 폭압 체제가 여전히 힘을 발휘하는 그런 통일도 민족의 미래이고 대박이라고 할 수는 없다.

지금 우리는 어느 방향으로 가고 있나. 미국 인권재단(HRF)은 "한국 정부는 북한 인권보다 독재자 김정은과 관계 개선을 더 중시하는 입장을 몇 차례 (우리와) 만남을 통해 비쳤다"고 했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도 "한국에서 북한 인권 운동가들이 검열과 제재를 받고 있다.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을 어느 정도 예상했지만 이렇게 심각할 줄은 몰랐다"고 했다.

세상이 바뀌었다고 해도 지금 정말 북핵 폐기로 가는 것인지 아니면 그러는 척하는 것인지, 남북은 싸우지 않는 방향으로 가는 것인지, 그러는 척하는 것인지 걱정하는 사람은 결코 적지 않다. 이런 국민은 누가 대변하나. 시진핑인가, 푸틴인가, 김정은인가. 트럼프는 김정은과 사랑에 빠졌다고 하고 한국 대통령은 북한 수석 대변인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렇다면 걱정하는 한국 국민의 대변인은 누구인가.

북은 문 대통령 평양 연설조차 동원된 15만명 외에 다른 주민들에겐 일절 보여주지 않았다. 김정은이 하는 겸손한 말, 파격적인 모습들도 북한 주민들은 전혀 모른다. 모든 것이 한국 국민을 겨냥한 계산된 행위다. 한국의 5100만 자유 국민이 키(key)를 쥐고 있기 때문이다. 북핵 폐기와 남북 평화의 희망을 갖되 의심하고 검증해야 한다. 지금 한국을 진정으로 대변할 사람은 그런 국민들 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3/2018100302701.html


  1. Retailers Closing in US

    Date2020.03.21 BySean Views62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 캐쉬아웃 플랜

    Date2020.03.19 BySean Views97
    Read More
  3. 한국사람들의 취미가 '국난극복'이라고 하는이유 TOP6 "전세계에서 가장 위기에 강력한 나라"

    Date2020.03.08 BySean Views72
    Read More
  4. 큰 위기를 맞이한 한국에 대한 중국과 다른 트럼프의 중대발표

    Date2020.02.28 BySean Views97
    Read More
  5. 중국이 오리 10만마리를 급하게 준비중인 이유

    Date2020.02.28 BySean Views82
    Read More
  6. 외국승무원이 한국인이 특이하다고 하는 이유 TOP3 "기내에서 한국인의 특징"

    Date2020.02.26 BySean Views87
    Read More
  7. 우한 슈퍼마켓 상황

    Date2020.01.23 BySean Views131
    Read More
  8. 조국이 조국 동생 유죄를 드디어 인정

    Date2019.10.22 BySean Views4544
    Read More
  9. 홍콩과 중국의 차이

    Date2019.10.08 BySean Views4318
    Read More
  10. 영화 ‘조국’ 포스터 나왔다

    Date2019.10.08 BySean Views4939
    Read More
  11. 일본 반도체 금지때문에 아이폰 출하 지연논란 "미국도 피해, 트럼프 등장하나"

    Date2019.07.02 BySean Views4973
    Read More
  12. 베네수엘라 근황

    Date2019.04.16 BySean Views6254
    Read More
  13. 북한이 한국에 고속철 건설을 요청한 진짜 이유

    Date2019.04.16 BySean Views4829
    Read More
  14. 남북 미사일 두발 동시발사

    Date2019.03.11 BySean Views5856
    Read More
  15. 미국이 중국을 몰락시키려고 하는 결정적인 이유

    Date2019.02.22 BySean Views5637
    Read More
  16. 현재 러시아에 대박이 터져서 미국과 일본이 질색하는 이유

    Date2019.02.21 BySean Views4843
    Read More
  17. 대박이 터진 이스라엘 때문에 주변국들이 긴장하는 이유

    Date2019.02.21 BySean Views5506
    Read More
  18. 지도자...

    Date2019.01.15 BySean Views5264
    Read More
  19. VOA 뉴스 라디오 투데이 2018년 11월 8일

    Date2018.11.08 BySean Views5100
    Read More
  20. VOA 뉴스 라디오 투데이 2018년 11월 6일

    Date2018.11.06 BySean Views5339
    Read More
  21. VOA 뉴스 라디오 투데이 2018년 11월 5일

    Date2018.11.05 BySean Views4964
    Read More
  22. VOA 뉴스 라디오 투데이 2018년 11월 1일

    Date2018.11.04 BySean Views5103
    Read More
  23. 문재인의 북한 제재 완화 요청에 영국 독일도 비핵화 먼저다! [YouTube]

    Date2018.10.20 BySean Views5470
    Read More
  24. 미국, 지연전... 북미 회담, 해 넘길 수도 [YouTube]

    Date2018.10.20 BySean Views4994
    Read More
  25. [VOA] 미 전문가들 “재무부 한국 은행 접촉, ‘세컨더리 보이콧’ 경고”

    Date2018.10.15 BySean Views6215
    Read More
  26. [VOA] 매티스 미 국방장관 16일 베트남 방문…중국 견제

    Date2018.10.15 BySean Views5677
    Read More
  27. [VOA] 미 하원, ‘일본인 등 외국인 납북자 송환 촉구’ 결의안 발의

    Date2018.10.15 BySean Views5844
    Read More
  28. [VOA] 미 언론 "워싱턴, 비핵화 앞서는 남북관계 진전 우려”

    Date2018.10.15 BySean Views6109
    Read More
  29. [VOA] 트럼프 “북한 문제 복잡하나 잘 되고 있어”

    Date2018.10.15 BySean Views5695
    Read More
  30. [조선일보] 트럼프, ‘진전’ 강조하면서도 대북 압박…“제재 해제 전 뭔가 얻어내야”

    Date2018.10.09 BySean Views5550
    Read More
  31. [조선일보] 사설: 출력 낮춰 北 주민은 못 듣게 한 KBS 대북 방송

    Date2018.10.09 BySean Views5232
    Read More
  32. [조선일보] "軍, 북한 기계화 부대 차단할 전차 방어시설 대거 해체"

    Date2018.10.09 BySean Views7481
    Read More
  33. [조선일보] 공무원 17萬 늘면, 줘야할 연금만 92조

    Date2018.10.09 BySean Views5784
    Read More
  34. [조선일보] CNN "김정은, 벤츠서 롤스로이스로 車 바꿔"

    Date2018.10.09 BySean Views5672
    Read More
  35. [VOA] 국무부 "김정은, 풍계리에 검증단 초청...2차 정상회담도 논의"

    Date2018.10.08 BySean Views6540
    Read More
  36. [VOA] 폼페오 장관 “북한 비핵화 논의에 중대한 진전”

    Date2018.10.08 BySean Views5617
    Read More
  37. [조선일보] [양상훈 칼럼] 대통령이 북한 대변인이면 한국 대변인은 누군가

    Date2018.10.05 BySean Views5198
    Read More
  38. [VOA] 원산 관광단지 민간위성 포착...전문가 “제재 등 넘어야 할 산 많아”

    Date2018.10.05 BySean Views6114
    Read More
  39. [VOA] [뉴스해설] 미국의 대북 추가 제재 발표는 북한의 제재 비난에 대한 대답

    Date2018.10.05 BySean Views4832
    Read More
  40. [VOA] 미 전문가들 “‘시간표’ 접은 트럼프, ‘단계적 조치’ 일부 수용하는 듯”

    Date2018.10.05 BySean Views5630
    Read More
  41. [VOA] 유엔 “북한, 식량안보 농업 부문 위험 주시해야 할 국가”

    Date2018.10.05 BySean Views5738
    Read More
  42. [VOA] “미국인 77% '핵 포기 시 미-북 수교'...주한미군 주둔 지지 역대 최고”

    Date2018.10.04 BySean Views5478
    Read More
  43. [VOA] 미 "이란 친선조약 파기할 것"

    Date2018.10.04 BySean Views5738
    Read More
  44. [VOA] 올해 북한 유입 정제유 2만t 넘어..."불법 환적으로 이미 상한선 초과"

    Date2018.10.04 BySean Views5554
    Read More
  45. [VOA] 젊은 탈북자들 "인권 유린에 고통 받는 북한 주민 잊지 말아야"

    Date2018.10.04 BySean Views5059
    Read More
  46. [VOA] WP “강경화, 미국에 핵리스트 요구 미루자고 제안”

    Date2018.10.04 BySean Views5710
    Read More
  47. [VOA] 국무부, ‘남북경협 제재 예외' 보도 관련 “남북관계, 비핵화와 같이 가야”

    Date2018.10.04 BySean Views5812
    Read More
  48. [VOA] 미 국토안보부, 북한 해킹그룹 주의 경보…”악성코드로 ATM 현금 빼돌려”

    Date2018.10.04 BySean Views6543
    Read More
  49. [문화일보] 폼페이오 7일 4차방북, 폼페이오 "제재 유지라는 핵심명제 안 변한다"

    Date2018.10.04 BySean Views5055
    Read More
  50. [연합뉴스] 4년 美 경제제재에 허덕이던 러시아, 脫달러화 추진

    Date2018.10.04 BySean Views585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