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Sean 주소복사
Views 5237 Votes 0 Comment 0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KBS가 대북 라디오 방송을 포함해 일부 AM 방송의 출력을 임의로 낮춰 운영해온 사실이 밝혀졌다. 과기부 산하 중앙전파관리소가 지난달 말 26개 AM 방송국을 현장 조사해보니 대북 방송인 '한민족 방송'을 포함한 8곳이 방송 출력을 떨어뜨렸다는 것이다. 특히 한민족 방송은 허가 출력 1500kW를 750~1348kW까지 낮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KBS는 "전력 소비를 줄이는 새 시스템 때문"이라고 해명했으나 그 결과 주시청자인 북한 주민들이 방송을 듣는 데 어려움을 겪었을 가능성이 크다. 북한 주민을 위한 방송이 정작 북한엔 제대로 가지 못한 셈이다.

KBS 대북 방송은 1948년 시작돼 여러 번 방송명이 바뀌고 남북 관계 변화에 따라 내용이 달라지긴 했지만 중단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민간 대북 방송보다 출력이 강해 북한 전역을 커버하고 러시아 쪽 접경까지 전파가 닿는다고 한다. 탈북자들은 저마다 대북 방송의 추억을 하나씩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북 주민들은 김씨 일가를 비난하는 내용이 아니더라도 남한의 발전상에 눈이 열렸고 '인권' '자유'라는 말에 귀가 트였다. 대북 방송을 듣다가 수용소로 끌려가는 위험을 무릅쓰고도 라디오를 내려놓지 않았다. 진실의 힘은 그만큼 강하다.

국제사회는 북 주민에게 진실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월 북에 외부 정보를 유입시키는 내용을 강화한 북한인권법을 재승인했다. 재정 지원하는 정보 기기 종류를 기존 라디오에서 USB·SD 카드·휴대전화·무선 인터넷 등으로 대폭 넓혔다. 영국 공영 BBC도 작년 말 대북 라디오 방송을 시작했다. 그런데 우리는 거꾸로 간다. 한 민간 대북 방송 관계자는 "정권이 바뀌고 모든 정부 지원이 끊겼다"고 했다. 여당 의원은 진실을 전하는 또 다른 수단인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처벌하는 법안까지 발의했다. 이제는 공영 대북 방송마저 희미해졌다. 북한 주민보다 김정은 심기를 먼저 살피는 기이한 분위기가 점차 짙어지고 있다.

KBS 대북 방송인 한민족 방송은 수신료 외에도 연간 160억원의 국민 세금을 쓰고 있다. 북한 주민에게 진실을 전파하라고 국민이 돈을 대는 것이다. 2500만 북한 주민에게 대북 방송은 바깥세상을 접하는 진실의 창(窓)이다. 공영 대북 방송만은 어떤 이유로도 북으로 송출하는 출력을 낮춰선 안 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9/2018100902037.html

  1. Retailers Closing in US

    Date2020.03.21 BySean Views70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 캐쉬아웃 플랜

    Date2020.03.19 BySean Views102
    Read More
  3. 한국사람들의 취미가 '국난극복'이라고 하는이유 TOP6 "전세계에서 가장 위기에 강력한 나라"

    Date2020.03.08 BySean Views76
    Read More
  4. 큰 위기를 맞이한 한국에 대한 중국과 다른 트럼프의 중대발표

    Date2020.02.28 BySean Views101
    Read More
  5. 중국이 오리 10만마리를 급하게 준비중인 이유

    Date2020.02.28 BySean Views86
    Read More
  6. 외국승무원이 한국인이 특이하다고 하는 이유 TOP3 "기내에서 한국인의 특징"

    Date2020.02.26 BySean Views89
    Read More
  7. 우한 슈퍼마켓 상황

    Date2020.01.23 BySean Views132
    Read More
  8. 조국이 조국 동생 유죄를 드디어 인정

    Date2019.10.22 BySean Views4554
    Read More
  9. 홍콩과 중국의 차이

    Date2019.10.08 BySean Views4325
    Read More
  10. 영화 ‘조국’ 포스터 나왔다

    Date2019.10.08 BySean Views4944
    Read More
  11. 일본 반도체 금지때문에 아이폰 출하 지연논란 "미국도 피해, 트럼프 등장하나"

    Date2019.07.02 BySean Views4987
    Read More
  12. 베네수엘라 근황

    Date2019.04.16 BySean Views6287
    Read More
  13. 북한이 한국에 고속철 건설을 요청한 진짜 이유

    Date2019.04.16 BySean Views4836
    Read More
  14. 남북 미사일 두발 동시발사

    Date2019.03.11 BySean Views5867
    Read More
  15. 미국이 중국을 몰락시키려고 하는 결정적인 이유

    Date2019.02.22 BySean Views5649
    Read More
  16. 현재 러시아에 대박이 터져서 미국과 일본이 질색하는 이유

    Date2019.02.21 BySean Views4848
    Read More
  17. 대박이 터진 이스라엘 때문에 주변국들이 긴장하는 이유

    Date2019.02.21 BySean Views5521
    Read More
  18. 지도자...

    Date2019.01.15 BySean Views5269
    Read More
  19. VOA 뉴스 라디오 투데이 2018년 11월 8일

    Date2018.11.08 BySean Views5106
    Read More
  20. VOA 뉴스 라디오 투데이 2018년 11월 6일

    Date2018.11.06 BySean Views5343
    Read More
  21. VOA 뉴스 라디오 투데이 2018년 11월 5일

    Date2018.11.05 BySean Views4978
    Read More
  22. VOA 뉴스 라디오 투데이 2018년 11월 1일

    Date2018.11.04 BySean Views5109
    Read More
  23. 문재인의 북한 제재 완화 요청에 영국 독일도 비핵화 먼저다! [YouTube]

    Date2018.10.20 BySean Views5479
    Read More
  24. 미국, 지연전... 북미 회담, 해 넘길 수도 [YouTube]

    Date2018.10.20 BySean Views5005
    Read More
  25. [VOA] 미 전문가들 “재무부 한국 은행 접촉, ‘세컨더리 보이콧’ 경고”

    Date2018.10.15 BySean Views6228
    Read More
  26. [VOA] 매티스 미 국방장관 16일 베트남 방문…중국 견제

    Date2018.10.15 BySean Views5686
    Read More
  27. [VOA] 미 하원, ‘일본인 등 외국인 납북자 송환 촉구’ 결의안 발의

    Date2018.10.15 BySean Views5851
    Read More
  28. [VOA] 미 언론 "워싱턴, 비핵화 앞서는 남북관계 진전 우려”

    Date2018.10.15 BySean Views6116
    Read More
  29. [VOA] 트럼프 “북한 문제 복잡하나 잘 되고 있어”

    Date2018.10.15 BySean Views5702
    Read More
  30. [조선일보] 트럼프, ‘진전’ 강조하면서도 대북 압박…“제재 해제 전 뭔가 얻어내야”

    Date2018.10.09 BySean Views5557
    Read More
  31. [조선일보] 사설: 출력 낮춰 北 주민은 못 듣게 한 KBS 대북 방송

    Date2018.10.09 BySean Views5237
    Read More
  32. [조선일보] "軍, 북한 기계화 부대 차단할 전차 방어시설 대거 해체"

    Date2018.10.09 BySean Views7492
    Read More
  33. [조선일보] 공무원 17萬 늘면, 줘야할 연금만 92조

    Date2018.10.09 BySean Views5788
    Read More
  34. [조선일보] CNN "김정은, 벤츠서 롤스로이스로 車 바꿔"

    Date2018.10.09 BySean Views5677
    Read More
  35. [VOA] 국무부 "김정은, 풍계리에 검증단 초청...2차 정상회담도 논의"

    Date2018.10.08 BySean Views6543
    Read More
  36. [VOA] 폼페오 장관 “북한 비핵화 논의에 중대한 진전”

    Date2018.10.08 BySean Views5625
    Read More
  37. [조선일보] [양상훈 칼럼] 대통령이 북한 대변인이면 한국 대변인은 누군가

    Date2018.10.05 BySean Views5204
    Read More
  38. [VOA] 원산 관광단지 민간위성 포착...전문가 “제재 등 넘어야 할 산 많아”

    Date2018.10.05 BySean Views6118
    Read More
  39. [VOA] [뉴스해설] 미국의 대북 추가 제재 발표는 북한의 제재 비난에 대한 대답

    Date2018.10.05 BySean Views4836
    Read More
  40. [VOA] 미 전문가들 “‘시간표’ 접은 트럼프, ‘단계적 조치’ 일부 수용하는 듯”

    Date2018.10.05 BySean Views5636
    Read More
  41. [VOA] 유엔 “북한, 식량안보 농업 부문 위험 주시해야 할 국가”

    Date2018.10.05 BySean Views5746
    Read More
  42. [VOA] “미국인 77% '핵 포기 시 미-북 수교'...주한미군 주둔 지지 역대 최고”

    Date2018.10.04 BySean Views5485
    Read More
  43. [VOA] 미 "이란 친선조약 파기할 것"

    Date2018.10.04 BySean Views5745
    Read More
  44. [VOA] 올해 북한 유입 정제유 2만t 넘어..."불법 환적으로 이미 상한선 초과"

    Date2018.10.04 BySean Views5561
    Read More
  45. [VOA] 젊은 탈북자들 "인권 유린에 고통 받는 북한 주민 잊지 말아야"

    Date2018.10.04 BySean Views5065
    Read More
  46. [VOA] WP “강경화, 미국에 핵리스트 요구 미루자고 제안”

    Date2018.10.04 BySean Views5715
    Read More
  47. [VOA] 국무부, ‘남북경협 제재 예외' 보도 관련 “남북관계, 비핵화와 같이 가야”

    Date2018.10.04 BySean Views5816
    Read More
  48. [VOA] 미 국토안보부, 북한 해킹그룹 주의 경보…”악성코드로 ATM 현금 빼돌려”

    Date2018.10.04 BySean Views6553
    Read More
  49. [문화일보] 폼페이오 7일 4차방북, 폼페이오 "제재 유지라는 핵심명제 안 변한다"

    Date2018.10.04 BySean Views5059
    Read More
  50. [연합뉴스] 4년 美 경제제재에 허덕이던 러시아, 脫달러화 추진

    Date2018.10.04 BySean Views587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