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카카오톡 '위챗' 제재 시동거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짧은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에 이어 중국판 카카오톡으로 불리는 ‘위챗’ 사용을 금지한다는 방침을 시사했다. 12일(현지시간)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폭스뉴스 선데이모닝퓨처스와의 인터뷰에서 “두 앱(틱톡·위챗)의 정보는 우리의 지식재산권을 빼앗기 원하는 중국 공산당과 중국군에 아주 손쉽게 들어간다”며 “미국 행정부가 두 앱의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두 앱이 미국을 상대로 ‘정보전쟁’을 벌이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강경하게 대처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위챗은 지난 1~3월 실제 사용자만 12억3,000명에 달하는 중국의 메시지·결제·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 중국 최대 정보기술(IT) 기업인 텐센트홀딩스 소유다. 미국인 8,000만명이 사용할 것으로 추정되는 틱톡과 달리 위챗의 미국 내 이용자는 매우 적지만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나바로 국장은 “두 앱이 미국계 기업에 팔리더라도 제재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이들이 중국 앱임을 재차 확인했다. 특히 6월 미국 월트디즈니의 동영상 스트리밍서비스 ‘디즈니+’를 이끈 미국인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임명한 틱톡을 언급하며 “미국인 꼭두각시를 책임자로 둔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미 행정부에서 실제로 사용금지 조처를 취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지적한다. 9일 IT 전문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제임스 루이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 부소장은 “금지조치는 무역위반이나 스파이 행위, 지식재산 도난 등 명확한 행위가 있어야 취해진다”며 “회사에 화가 났다는 이유로 그냥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틱톡이 중국 당국과 정보를 공유한다는 주장은 여전히 의혹일 뿐 법적으로 증명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5AEC91Q4

© 2020 by NCFIP
Proudly created with Wix.com

1135 W Cheltenham Ave, Elkins Park, PA 19027

seungwj@yahoo.com

  • Facebook Social Icon
  • Twitter Social Icon
  • Google+ Social Icon